막 (4)

 

 





 

한강로... 

중구 봉래동 2가(서울역)에서 삼각지를 거쳐 동작구 본동(한강대교 남단)에 이르는 폭 40m, 길이 5,150m의 10차선 도로. 일제 강점기 명칭은 ‘한강통’ 조선시대 한양에서 삼남 지방으로 향하는 간선도로. 


그리고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 2가 남일당 빌딩 2009년 1월 19일. 그 후 용산이라는 명칭은 ‘참사’라는 말과 한 쌍이 되다. 무엇이 목숨을 앗아갈 다급함이었을까 7년을 주차장으로 돌리다가 이제야 가림막을 치고 건물이 올라간다. 그리하여 망각은 가속화 될 것인가.

 


 

 

 


 


  

오종희 作 (본 연구소 회원, 한백교회 교인)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막 (3)

 

 




 

서부이촌동 고가를 지나다 보면 폐허가 된 철도 조차장의 모습이 보인다. 물웅덩이며 시간과 비바람에 의한 공장식 건축물의 속도 빠른 해체가 선명하다. 어쩌자고 도시 한 복판의 저 너른 땅은 67년 전의 전쟁 자료 사진과 닮은 꼴 모습을 여전히 하고 있는 걸까. 일제에 의해 만들어진 철도 조차장은 용산역과 더불어 일제의 제국주의 전쟁을 위한 철도기지로서의 신용산을 상징하는 곳이었다. 번화한 길가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용산역 뒤 쪽, 이촌동과 청파로에 이르는 26만 평방미터의 거대한 덩치다.

 

 

전쟁이란게 원래 그런 건가 아님 이 땅의 전쟁이 더 그러한가. 1950년 6월 28일 새벽 800여명의 희생자를 낸 한강 인도교 폭파가 적군이 아닌 아군에 의한 것이듯 용산 조차장을 포함한 용산지역의 대대적 폭격역시 북한군이 아닌 미군에 의한 폭격이었다. UN군은 북한군의 군수물자 보급루트를 하는 용산역 구내와 철도 조차장을 폭격하여 북한군의 전쟁 수행능력을 떨어뜨리고자 했을 뿐만 아니라 북한군의 지폐인쇄를 막기 위해 용산구 용문동에 있는 조선서적인쇄주식회사 공장을 파괴하고자 했다. 1950년 7월 16일, 양 날개의 길이가 70미터에 달하는 B29편대 50기 이상이 서울, 특히나 용산지역을 융단 폭격했다. 한국전쟁 당시 미군폭격에 의해 사망한 서울 시민은 4,250명, 부상자는 2,413명. 용산구만의 집계로는 사망자 1,589명, 부상자 842명으로 서울 전체의 1/3 이상을 차지한다. 그리고 이들 사망자와 부상자 대부분은 바로 7월 16일 오후에 있던 폭격으로 인해 발생한 것이다.


지금은 가림막이 둘러쳐져 사람도 자동차도 불허한 채 오히려 도시 열기를 내리는 빈 공간으로 있지만 이내 자본의 융단 폭격을 맞을 터, 저 이질적인 공간에서 오늘도 눈을 떼지 못한다.
 

 


 

 

 


 


  

오종희 作 (본 연구소 회원, 한백교회 교인)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막 (2)

 

 



 

용산 어디에서나 거대한 가림 막은 하나의 풍경이다. 3년 전 서부이촌동에 이사 왔을 때 동네와 평행하게 둘러친 용산 국제 업무지구 개발지 가림 막은 그야말로 그로테스크한 인상이었다. 도시의 흔한 가림막이 이 곳 만큼은 생경한 풍경이 된다. 2013년 도시 재개발 프로젝트는 부도났고 그로 인해 서부이촌동의 가림 막은 요란한 홍보문구가 새겨지지 않은 채 흰색 그대로 거대한 스크린처럼 버티고 서 있게 되었던 것이다. 일설에 의하면 국제 업무지구를 계획할 당시 지질을 조사해보니 땅 밑에 엄청난 양질의 모래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삼스러울 것도 없는 것이 한강이 만드는 모래가 퇴적하는 곳이 바로 이촌동이다. 치수가 어려웠던 시절 이촌동 사람들은 해 마다 물난리를 겪었고 동네를 잠시 떠나거나 일제에 의해 폐동되기도 했었다.(1925 을축년 홍수) 그러한 연유로 二村洞은 사실 옛 이름이 移村洞이었던 것이다. 사람이 살기 부적합한 곳, 계절에 따라 들고 나는 물길만이 수 만년을 주인으로 존재했을 곳에 도시 인구가 폭발하고 1960년대 용산 미군기지에서 이 곳에 쓰레기를 매립하자 넝마주의들이 모여들었고 또한 청계천에서 쫓겨난 무허가촌 사람들까지 밀려와 터를 잡게 되었다. 지금에야 한강 가까이 아파트를 지어 풍광을 독차지하는 비싼 모래땅이 되었지만 무허가 판자촌을 지어야 했던 그 때의 사람들은 집 짓고 살기 부적합 곳인 주인 없는 한강변에 살며 홍수 철에는 매 번 물길에 집을 내어 주어야 했었으리라. 몸 뉘일 곳 허락 받지 못하는, 존재가 무허가인 그들은 그 뒤로도 이촌동에서 상계동으로 상계동에서 성남으로 땅 한 평 점유하지 못 한 채 쫓겨 다녀야 했다. 공간 박탈의 역사가 移村洞이란 말에 담겨져 있는 것이다. 


그러던 모래땅위에 곧 다가올 대박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채 새 하얀 얼굴을 한 가림막이 둘러쳐져 속히 자본의 이름이 덧칠해 지길 기다리고 있다. 그래서일까 아무런 정보도 제공하지 않은 하얀 얼굴은 오히려 연극적이다.
 

 


 

 

 


 


  

오종희 作 (본 연구소 회원, 한백교회 교인)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제3시대

공지사항

카테고리

웹진 <제3시대> (831)
특집 (8)
시평 (94)
목회 마당 (60)
신학 정보 (136)
사진에세이 (39)
비평의 눈 (72)
페미&퀴어 (25)
시선의 힘 (135)
소식 (153)
영화 읽기 (32)
신앙과 과학 (14)
팟캐스트 제삼시대 (12)
연구소의 책 (13)
새책 소개 (38)
Total : 353,563
Today : 4 Yesterday :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