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의 시대유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박태식
(대한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지도신부)


달포 전에 안경환 교수의 『시대유감』(라이프 맵, 2012)을 선물 받았다. 진부한 표현이기는 하나, 정말 따끈따끈한 책이었다. 갓 출판된 까닭에 따뜻한 감촉이 표지에 남아있기도 해서였지만 글 하나하나 읽을 때마다 시대의 소리가 귀에 살아 들어왔기 때문이다. ‘아, 그래서 이런 일이 있었던 거구나!’ 라며 무릎을 친 게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그렇게 책장을 넘겨가며 시대를 들춰보니 마지막 장에 도달했을 무렵엔 어느덧 나도 상당히 유식한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그리고 이렇게 얻은 지식을 모임자리에서 한두 가지 풀어 놓으면서 친지들의 경탄에 으쓱해지곤 했다. 『시대유감』은 가히 정보 창고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책이다.
   『시대유감』의 가치는 거기에 그치지 않는다. 이 책에는 시대를 바라보는 지식인의 날카로운 풍자와 부드러운 연민과 놀라운 통찰이 담겨있다. 안경환 교수가 영화를 좋아한다는 사실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소제목까지 영화제목으로 달은 것은 매력적인 조치였다. 화양연화, 와호장룡, 초콜릿,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만일 영화를 이미 본 독자로서 소제목과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글을 읽는다면 훨씬 풍부한 감성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는 한 때 인권의식이 형편없는 나라였다. 기성세대는 모두 공감하는 바지만 국가단결이라든가, 경제발전라든가, 반공방첩이라든가 하는 통치 이데올로기에 밀려 인권의식을 저당 잡힌 상태로 반세기를 살아왔다. 하지만 지난 일이십년간 인권은 양과 질에 있어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두었고 이제는 아무리 초라한 처지에 놓인 사람이라도 함부로 대할 수 없는 세상이다. 『시대유감』에서는 우리나라의 인권이 어떤 경로를 거쳐 현재 상태에 도달했는지 그 궤적을 잘 추적할 수 있다. 이 책이 가진 또 하나의 가치라 하겠는데, 저자가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쌓았던 풍부한 경험이 표출된 결과로 보인다.
    요즘 우리나라는 장차 어떤 인물을 대통령으로 선출할지, 설왕설래 수많은 의견들이 오가고 있다. 매번 대통령 선거 때마다 있었던 현상이다. 우리는 흔히 권력을 가진 이는 그에 합당한 인격까지 갖추고 있으리라는 기대를 한다. 아니면 최소한 자신의 권력을 소중하게 다루어 남에게 피해를 주지 말아야 할 책임 정도는 인식하고 있기를 바란다. 지도자의 자질을 윤리적으로 평가한 탓이다. 그런 까닭에 만일 지도자가 권력을 남용하면 인격에 파탄이 났거나 욕심이 지나쳐 본분을 망각했다고 분노하기 십상이다.
    꿈에도 그리는 사심 없는 지도자! 영국 정치학자이자 철학자인 토마스 홉스는 그런 지도자는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고 못을 박는다. 홉스는 힘을 과시하려는 욕구가 인간의 본능이며 이를 통해 일종의 안정감을 부여받고 그 안정감을 발판으로 새로운 도전에 맞서는 힘이 주어진다고 한다. 자기 개발에 있어 권력이 갖는 긍정적인 측면이리라. 그러나 만일 권력을 쥔 자가 그 힘을 한번쯤 사용해보고 싶은 게 인간의 어쩔 수 없는 본능이라면 지도자 개인에게 거는 윤리적 기대는 일찌감치 접는 게 옳지 않을까?  
    본성으로서 무한 권력을 추구하는 지도자의 욕심을 제한하는 도구는 성숙한 시민의식뿐이다. 그리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는 방법은 권력에 대한 끝없는 감시와 견제다. 남의 손에 자신의 운명을 맡기는 객체에서 자기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는 주체로 탈바꿈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민주시민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끝없는 교육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이다. 투표는 민주사회의 주인이 되는 교육과 훈련이다. 선거는 최선이 아니라 차악을 뽑는 의식이다. 자신이 나라의 주인이라고 주장하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105쪽)는 저자의 지적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왔다.
    많이 알았고 많이 배웠고 많이 생각했다. 이 시대를 가늠할 수 있는 지침서로 『시대유감』을 추천한다. 큰 도움이 될 것이다.

 ⓒ 웹진 <제3시대> 

 

>> 책 소개 보러 가기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제3시대

공지사항

카테고리

웹진 <제3시대> (831)
특집 (8)
시평 (94)
목회 마당 (60)
신학 정보 (136)
사진에세이 (39)
비평의 눈 (72)
페미&퀴어 (25)
시선의 힘 (135)
소식 (153)
영화 읽기 (32)
신앙과 과학 (14)
팟캐스트 제삼시대 (12)
연구소의 책 (13)
새책 소개 (38)
Total : 352,948
Today : 50 Yesterday :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