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 랜드마크 - 빛은 나를 경계한다








통일전망대에서 망원경으로 북쪽을 보는 것이 안보 관광인지 통일 관광인지 모르겠다. 사실 그것은 안보도 통일도 관광도 아니다. 아무리 좋은 망원경으로 북쪽 산하를 본다 할지라도 그것은 저 너머의 허상에 불과할 뿐 만질 수 있는 실체가 아니었다. 


나는 이 한반도에 있으나 결코 가까이 가거나 볼 수 없는 북한에 대해 고민을 한다. 생각해 볼까? 북한은 우리에게 무엇일까? 분명히 한반도의 북쪽에 있으나 보이지 않는 곳, 보이지 않아서 더 궁금하고 그 실체를 알고 싶은 곳, 피를 나눈 형제라는 사실이 때때로 어렵고 두려운 곳…. 


경기도 1번 국도 일대에 설치되어 있는 탱크 저지선 구조물의 형상을 만들었다. 


 나는 인공위성이 촬영한 평양의 시가지를 출력해서 평양의 전체 지도를 만들다. 그것은 우리가 아는 작은 지도가 아니다. 평양의 시가지를 한 눈에 살필 수 있는 아주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지도이다.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요즘의 구글 지도는 건물은 물론 자동차와 사람들까지도 보여준다. 그렇다고 완벽한 지도라고는 할 수는 없다.. 강과 길과 아파트와 여러 구조물들이 불규칙한 그리드 위에서 평양을 그리고 있을 뿐이다. 


그런 약간의 현실성과 비현실성이 이 작품의 묘미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 지도 위에 나는 평양의 이곳저곳에서 볼 수 있는 기념비적인 사회주의 랜드마크를 세웠다. 투명 아크릴 판 위에 마치 광고판처럼 불을 밝힌 사진들이 그 것들이다. 


그런 다음, 지도와 구조물을 사각의 밀러아크릴 박스로 덮어 놓았다. 관람객들은 저 멀리서 아크릴 박스 안에서 무언가 총천연색으로 빛을 밝히고 있는 이미지들에 이끌려 가까이 다가서게 된다. 대략 3미터 전방까지는 그 박스 내부의 이미지가 선명하게 보인다. 박스 내부가 아주 밝은 조명 있다. 


하지만 그 이상 가까이 가면 밀러아크릴 박스는 완전히 시커멓게 암흑천지로 돌변한다. 센서에 의해서 박스 내부의 조명이 꺼져 버리기 때문이다. 관객들은 의아해 한다. 왜 갑자기 꺼져 버렸지? 왜 안을 볼 수가 없는 거지? 가끔 관객들은 작품에 문제가 있다고 하소연 하지만 사실은 바로 그것이 나의 의도였다. 여전히 금단의 구역이라 할 수 있는 평양, 언제쯤 그 곳의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이러한 상황은 나와 평양의 사이에 보이지 않는 경계를 말하고 있다.왜? 그곳이 평양이니까요. 북한이니까요. 

 


 

박준식 作 (사진작가)


- 작가소개

독일 베를린 조형예술 대학교(U.d.K) 마이스터 졸업, 현재 성신여대에 출강하면서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많은 개인전과 단체전을 치루었는데, 근래 비무장지대(DMZ)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인상적이다. 2012년 DMZ 대성동 자유마을에서 '경계를 넘어서'라는 작품전을 기획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끝나지 않은 이야기 - On going, 2015











4.3사건의 현장을 답사하던 2월, 제주도 어디서건 나의 시야에 한라산이 들어왔다. 

한라산은 그때의 그들을 보았을 것이다. 그들 또한 한라산을 보며 원망과 염원을 했으리라! 


나는 사건현장 답사 내내 한라산을 원망 했다. 


답사 1달 후 3월, 다시 찾은 제주도! 

육지인과 중국 관광객들은 제주 바람이 빰을 때려도 뭐가 그리 좋은지! 

각질 제거를 위해 팔고 있는 붉은 현무암은 마치 천지가 피로 덮혔던 그때 물들은듯 하다. 


오늘도 내일도 그 상처가 아물기는 글렀다. 

아물지 못한 생채기를 방치하면 곪아 버릴덴데... 


한라산을 배경으로 제주도를 촬영했다. 

한라산이 보는 앞에서 그들이 격은 그 아픔을 따라 걸으며 4.3사건의 아픔을 아름다운 관광지 제주에 오보랩 시켰다. 


 


 

박준식 作 (사진작가)


- 작가소개

독일 베를린 조형예술 대학교(U.d.K) 마이스터 졸업, 현재 성신여대에 출강하면서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많은 개인전과 단체전을 치루었는데, 근래 비무장지대(DMZ)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인상적이다. 2012년 DMZ 대성동 자유마을에서 '경계를 넘어서'라는 작품전을 기획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달이 지나가는 길 Single Channel Video, 6′15″, 2004





2004년, 민족의 대 명절인 추석날 밤, 나는 비무장지대로 향했다. 

마침, 날도 좋아 휘영청 떠 오른 달이 보여서 뜨고 지는 달의 길을 동영상으로 담았다. 

한가위 대보름달은 남쪽과 북쪽 할 것 없이 우리 한민족의 달이다. 

한 날 한 시에 똑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는 이 달은 그러나 슬픈 달이기도 하다. 

남과 북은 아직 다른 길에 서 있기 때문이다. 

공간에서 들려오는 베토벤의 월광소나타는 그런 슬픈 애린의 마음이다. 


 


 

박준식 作 (사진작가)


- 작가소개

독일 베를린 조형예술 대학교(U.d.K) 마이스터 졸업, 현재 성신여대에 출강하면서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많은 개인전과 단체전을 치루었는데, 근래 비무장지대(DMZ)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인상적이다. 2012년 DMZ 대성동 자유마을에서 '경계를 넘어서'라는 작품전을 기획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이상철
    2015.10.05 07: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웹진 70호가 발간되었습니다. DMZ을 소재로 작품 활동을 하는 박준식 작가의 영상에세이 <달이 지나가는 길>은 월광의 선율과 함께 제목 그대로 달이 지나가는 궤적을 따라갑니다. 많은 울림이 있는 작품입니다 (불꺼놓고 와인한잔 하며 즐감 하기에 제격임!). 미국 샌프란시스코 GTU에서 공부하고 있는 황용연님이 오래간만에 글을 보내왔네요. 민중신학에 대한 최근 그의 시선과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상호문화신학(Intercultural Theology)으로 논문을 쓰고 있는 정나진 선생의 원고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난민문제에 대한 성찰을 우리들에게 제공합니다. 언어학과 신학을 공부한 심법섭님의 글을 통해서는 텍스트 읽기의 경계를 뛰어넘는 자유분방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한백교회 내 사진집단 ‘눈숨’ 소속 작가 이수만님의 사진에세이는 우리의 비루하고 남루한 마음을 향해 바치는 레퀴엠적인 성격이 베어 있습니다. 원고 하나하나 찬찬히 읽어주십시오. <편집자>


BLOG main image
by 제3시대

공지사항

카테고리

웹진 <제3시대> (818)
특집 (8)
시평 (93)
목회 마당 (59)
신학 정보 (133)
사진에세이 (39)
비평의 눈 (69)
페미&퀴어 (23)
시선의 힘 (133)
소식 (153)
영화 읽기 (31)
신앙과 과학 (14)
팟캐스트 제삼시대 (12)
연구소의 책 (13)
새책 소개 (38)
Total : 344,779
Today : 788 Yesterday : 1,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