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우파'와 대형교회, 첫 번째[각주:1]


 

김진호

(본 연구소 연구실장)


'웰빙-우파'


    이것은 한국사회의 웰빙-우파에 관한 이야기다. ‘웰빙-우파’란 1990년대 이후 한국사회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보수주의의 한 양상을 크로키(croquis)하게 스케치한 나의 용어다. 즉 그 사회적 현상을 빠르게 포착하여 특징을 묘사한 것이다.

    한국사회에서 보수주의는 격동의 역사 속에서 강한 반공주의 성향과 성장지상주의가 결합된 체제를 열렬히 옹호하는 사회적 이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1990년대 이후 그러한 체제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무너지고 사회는 다양한 실험 상황에 놓이게 된다. 특히 이 시기에는 문화 영역에서의 창조적 도전들이 속출했다. 그중에서 내가 주목하는 것은 중상위계층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 문화적 현상으로서의 ‘웰빙’이다. 이것은 먹거리를 필두로 삶의 다층적인 영역에서 빠르게 확산된 문화적 고품격화(gentrification) 현상이다. 특히 중상위계층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는 점에서 이러한 고품격화를 나는 중상위계층적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of middle/upper class)라고 부른 바 있다.

    그런데 이러한 웰빙 현상은 1990년대 이후 격화된 ‘보수 대 진보’의 갈등과 엮이곤 하였다. 하여 웰빙 현상을 단순 양분하면 ‘웰빙-우파’와 ‘웰빙-좌파’ 현상으로 나뉜다. 그중 내가 주목하는 것은 웰빙-우파다.


대형교회와 보수주의


    미국적 개념인 ‘메가처치’(mega-church)는 단순히 양적인 정의라고 할 수 있다. 즉 일요일 대예배에 출석한 성인교인의 숫자가 2천 명 이상인 교회를 가리킨다. 최근에는 1만 명 이상의 교회들이 많아지면서 ‘기가처치’(giga-church)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이런 기준에 따르면 한국에는 대략 880여개의 개신교 메가처치가 있다.

   하지만 이러한 개념만으로 한국교회의 특징을 설명하기는 충분치 않다. 해서 ‘강남대형교회’와 ‘강북대형교회’, ‘중산층 대형교회’와 ‘혼합계층 대형교회’ 같은 공간적 범주로 대형교회를 나누거나, ‘선발대형교회’와 ‘후발대형교회’ 같은 시간적 범주로 분류하곤 했다.

    이러한 분류법은 모두 비슷한 현상을 다르게 포착한 것이다. 한국사회에서 개신교 대형교회들의 탄생은 두 범주로 나누어 설명할 수 있는데, 1950년대 월남자교회인 영락교회를 필두로 해서 1990년 어간까지, 그러니까 한국 사회와 개신교가 공히 초고속으로 발전하던 시기에 등장한 대형교회들(A)과, 1990년 어간부터 지금까지, 그러니까 한국 사회와 교회가 공히 저성장 혹은 역성장 상황에 있던 시기에 성장한 대형교회들(B)이 그것이다.

    (A)는 서울에서 훨씬 많았지만 전국의 주요 도시들에서도 적지 아니 등장했다. 이때 서울의 경우는 당연히 강북 지역에 몰려 있다. 당시까지 한강 이남이란 여의도와 영등포 지역에 불과했다. 그리고 교인들의 계층 분포도 시골에서 이주한 도시빈민들에서부터 도시중상위층까지 다양했다.

    (B)는 서울의 강남지역(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지역)과 강동지역, 그리고 분당에서 집중적으로 탄생한다. 이 지역들은 땅값이 빠른 속도로 상승한 곳이고 젊은 중상위계층이 집중적으로 이주한 곳이다. 물론 강북지역이나 일산, 산본, 부천 같은 다른 신도시들에도 대형교회들이 등장했지만, 그 숫자는 강남, 강동, 분당에 비해 매우 적었다.

    한편 대형교회들은, 범주를 어떻게 나누든, 거의 예외 없이 보수주의적이다. 그것은 한국개신교의 성장 과정에서 근본주의와 반공주의가 거의 모든 교회들의 신앙의 모태 역할을 하였기 때문이다.

    ‘근본주의’란 현실을 절체절명의 위기로 보고 그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그 현실과 극단적으로 대립하면서, 대신 근본 원리에로 돌아가려는 신앙운동이다. 한데 한국개신교가 신봉했던 근본 원리란 미국개신교 근본주의의 가치에 철저히 예속되어 있다. 그런 점에서 한국개신교의 근본주의는 일종의 ‘친미적 식민주의’인 셈이다. 그리고 이러한 근본주의적 개신교가 반공국가 건설에 깊이 개입하면서 한국개신교에는 반공국가체제를 수호하는 보수주의 신앙이 대세를 이루게 되었다.


‘그 대형교회’, 웰빙-우파의 문화공간(champ, field)


    서울의 강남 지역 개발이 본격화된 것은 1970~80년대부터이고, 1990년대에 이르면 이 지역은 한국근대화를 상징하는 중심지역으로 부상한다. 그리고 2천 년대에 이르면 중심지역이 강동과 분당 지역으로 확장된다.

    1970~80년대에 강남으로 이주할 당시 나이가 10~20대인 청소년과 청년들이 1990년대에는 30~40대가 되고 2010년대에는 50~60대가 된다. 그러니까 1990년대에 그들은 핵가족의 중심 역할을 하는 세대이자 직장에서 현장업무를 책임지는 이들로 부상하고, 2010년대는 한국사회에서 가장 강력한 지배층이 된다. 그런데 이 세대는 한국사회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제1차 베이비붐 세대다. 바로 이 세대를 중심으로 하는 강남의 중상위계층이, 앞에서 말한, 웰빙 현상의 주역이다.

    여기서 우리는 바로 그 시기, 즉 1990년 어간 이후에 강남, 강동, 분당 등에서 집중적으로 대두한 대형교회를 주목해보자. 이들 대형교회들이 강남지역에서 창립하거나 다른 데서 이곳으로 이주한 시기는 대체로 1970년대 말 이후다. 그러니까 2010년대가 되기까지 이 세대는 길게는 30~40년간 함께 예배를 드리고 여러 공식・비공식 행사들 속에서 서로 얽혀 왔다. 이른바 ‘신실한 신자’의 경우 최소한 주1회 이상의 만남을 몇십년 동안 나눈 이들이다. 그러니 이 지역의 대형교회들을 ‘그 대형교회’들이라고 한다면, ‘그 대형교회’들에서 신앙을 매개로 하는 삶의 스타일로서 웰빙이 자리잡게 되었다고 추정할 수 있다. 나는 이어지는 글들에서 ‘그 대형교회’들의 웰빙신앙에 대해 살펴볼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웰빙’ 현상에는 웰빙-좌파도 있고 웰빙-우파도 있다. 그렇다면 ‘그 대형교회’들에서 웰빙신앙은 어떤 이념 성향을 지닐까? 한국의 교회들의 신앙의 근간이 보수주의적이니 만큼 웰빙신앙도 우파적 성향을 지녔을 것이겠다.

    한데 웰빙적 삶의 양식이 사람들의 일상에서 형성되는 현장을 ‘웰빙 문화공간’이라고 한다면, 대형교회만큼 자주, 그리고 장기간 지속적으로 웰빙적 일상이 교차하는 문화공간이 또 있을까. 내가 여기서 주장하고자하는 것은 가장 강력한 웰빙적 문화공간은 다름 아닌 ‘그 대형교회’들이라는 얘기다. 요컨대 ‘그 대형교회’들의 웰빙적 문화공간은 우파적이다. 이 연재는 바로 그것을 탐사할 것이다.


‘웰빙-우파’에서 ‘계몽적 보수주의’로


    지난 4.13 총선에서 뚜렷하게 드러난 결과의 하나는 ‘중간범주의 등장’이다. 1990년대 이후 격화된 보수-진보의 갈등이 정치영역에서 양당제의 제도적 기반이 되어왔는데 시민들의 투표는 그것에 저항했다. 양당 모두 심하게 교란되었고 특히 거대 여당체제를 구축하고 있던 새누리당에는 대지진이 일어났다. 그 결과가, 그 왼편과 오른편 정치세력의 강화가 아닌, 중간범주의 뚜렷한 대두였다.

    중간범주가 정치세력으로 중요하게 부상한 첫 번째 사례는 아마도 2007년 대선 무렵이었다. 당시 보수 영역에는 ‘선진화’ 세력이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발휘했고, 진보 영역에는 ‘문국현 바람’이 거세게 불었다. 또 2012년에는 우파 영역에서 경제민주화 카드가 큰 힘을 펼쳤다. 하지만 이 시도들은 보수주의 정권에서 철저히 무력했다.

    그런데 이번 총선에서 약진한 중간범주의 정치운동은, 보수-진보의 의제에 흡수되지 않는, 독자적 의제를 부각시켰다. 그것은 기성 정치세력의 부패를 꾸짖는 ‘도덕적 의제’다. 심지어 기성 정치세력이 보수-진보의 의제보다 중간범주적인 도덕 프레임에 흡수되는 경향까지 나타나고 있다. 

   나는 이러한 중간범주적 차원의 ‘정치의 도덕화’를 일종의 ‘정치의 웰빙화’ 현상으로 해석한다. 즉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해서 웰빙 현상이 문화적 생활양식(아비투스)으로 빠르게 정착해왔는데, 그것이 최근 뚜렷이 정치 영역에서도 안착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한데 웰빙이라는 문화적 양식은 다분히 ‘쿨’한 개인주의적 성향이 강했는데 정치의 웰빙화는 ‘쿨’하기보다는 ‘계몽적’이다. 그런 점에서 ‘문화적인 웰빙-우파’가 ‘정치적인 계몽적 보수주의’로 분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4.13 총선에서 기독자유당은 약진했지만 한 석도 얻지 못했다. 당초에 다섯 석을 예상했고 선거 당일 출구조사발표에서도 두 석을 기대했지만 결과는 그들에게 절망을 안겨주었다. 약진했다고 함은, 이제까지 기독정당들이 얻었던 표보다는 좀더 많은 지지를 받았고, 또 다른 기독정당인 기독민주당이 얻은 표와 산술적으로 합산하면 비례대표 한 석을 얻을 수도 있었다는 데 있다.

    하지만 문제는 확장 가능성이 거의 안 보이는 ‘약진’이라는 데 있다. 왜냐면 기독자유당이 내걸은 아젠다가 가장 잘 먹힐 것으로 기대한 지역에서는 득표율이 매우 낮은 반면, 득표율이 높은 지역은 새누리당 이탈자 중 개신교 신자 일부가 이동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몇몇 대형교회들의 목사와 장로들이 기독자유당을 열렬히 지지했다는 점이다. 특히 수도권의 유력한 교계 지도자들이 그랬다. 하지만 그들의 교인들 대다수는 목사를 지지하지 않았다.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경제적이든 사회적이든 지적이든 매우 높은 수준의 엘리트 교인들이 새누리당보다 훨씬 더 극우적인 기독자유당의 이념에 동조하지 않았던 것은 아닐까? 실제로 그들 중 다수는 극우적이라기보다는 중도적인 보수주의자였다. 그들은 증오의 정치보다는 관용의 정치를 선호했고, ‘적’에 대한 공포를 이용하는 이념 마케팅보다는 모든 것을 상품화하려는 실용적 마케팅을 좋아했다. 그런 이들이 과거 2007년 대선 때엔 MB를 지지하는 바이블 벨트에 결속되었고, 2012년에는 박근혜를 지지하는 선거연합에 동원되었다. 그런데 이번 총선에선 그 대열에서 이탈했을 뿐 아니라 중간범주의 정치세력을 등장시키는 데 일조한 것은 아닐까?

    만약 그렇다면 대형교회적 웰빙보수주의 혹은 계몽적 보수주의는 중간범주의 정치를 어떻게 제도화하게 될까? 이 연재가 묻고자 하는 마지막 질문은 바로 이것이다.


ⓒ 웹진 <제3시대>




  1. 이 글은 <주간경향>에서 연재하고 있는 '김진호의 웰빙-우파와 대형교회'의 첫번째 글로, [주간경향]에는 <대형교회는 강력한 웰빙 문화공간이다>(1183호. 2016. 07. 05)로 게재되었습니다. http://weekly.khan.co.kr/khnm.html?mode=view&artid=201606271603271&code=115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제3시대

공지사항

카테고리

웹진 <제3시대> (779)
특집 (8)
시평 (91)
목회 마당 (57)
신학 정보 (126)
사진에세이 (36)
비평의 눈 (62)
페미&퀴어 (19)
시선의 힘 (126)
소식 (150)
영화 읽기 (28)
신앙과 과학 (13)
팟캐스트 제삼시대 (12)
연구소의 책 (13)
새책 소개 (38)
Total : 316,082
Today : 142 Yesterday : 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