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당들을 폐하라』

지은이 : 김진호

펴낸날 : 2016년 4월 5일

페이지 : 351쪽
정  가 : 15,000원
펴낸곳 : 동연


             * 책 소개 보러가기


 

책 소개

 

일제강점기 때 한국 개신교는 가장 개혁적인 집단이었고, 민족주의에 충실하며, 부정과 삐리를 배척하며 깨끗한 삶을 추구하는 집단이었다. 저자는 민중 지향적인 표본이었던 한국 개신교가 변하기 시작한 것은 70년대 개발독재와 결탁하며, 정보 독점으로부터 막대한 이득을 취득하던 '강남 개발'에서 그 연원을 찾는다. 이로부터 정경유착이 심화되었고, 대형 교회들은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하게 되었다고 말한다. 

  민중 지향적인 한국 개신교는 민중 기만적으로 '축복'과 '번영', '성공'을 외치게 되었고, 과도한 미국 의존적 태도와 정권을 위한 '조찬기도회'로 한국 대형 교회는 충실한 현대판 산당이 되었다. 현대판 산당 노릇을 하는 교회가 폐하고, 성서의 본래적 가르침과 야훼신앙으로 회귀하기를 바라며 정치 현실을 신학적인, 성서적인 입장에서 비평하고자 쓰여진 책이다. 오늘의 '산당들'에 대한, 그것의 형성과 작동에 관한 하나의 비판적 스케치다.


목  차

· 머리글 - 산당을 폐하라

1부 박근혜 정부 시대 정치비평과 종교

빠른 축복은 망각을 낳는다 5 · 18 사건과 세월호 사건, 기억의 장애물에 대하여
조용한 밀월성과 시끄러운 민주주의 종교인 과세에 관한 공공성 신학
시나이는‘ 없다’ 카리스마적 지배자의 ‘법 도구화’ 비판
‘안전’행정부 포스트민주화 시대 정부의 공포 마케팅
궤 안의 야훼 사랑의 교회 건축과 공공성
독점에 반대하라 ‘이것이 국가인가’ 담론에 대한 재성찰
‘예언자의 목소리’가 문지방에 있다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론’ 비판
순박한 열정, 독재를 품다 아하스와 박정희, 므낫세와 박근혜
유민을 위한 나라는‘ 없다!’ 신자유주의 시대의 사막에서 그달리야를 떠올리다
‘그들의 전쟁’을 끝내라 증오의 시대, 예언자의 말
한恨의 사제, 정의의 사제 종북 마케팅에 몰두한 국가와 종교를 넘어
제도가 성찰하라 후기자본주의 사회 한국의 권력과 일상에 관하여
“그들이 말한다” 신자유주의 시대, 5 · 18을 다시 말하다
‘국정’國定 교과서 혹은 ‘신정’神定 성서라는 질병
“영들로 세일즈하게 하라!” 신자유주의 시대 영성 마케팅 현상 비판
자발적 유민과 비자발적 유민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혁안에 대한 신학적 비판
‘성경대로’ 하는 조세 박근혜 정부의 조세 정책에 대하여

2부 MB 정부 시대 정치비평과 종교

욕망의 습격 미친 성공주의적 자화상으로서의 MB 체제
‘나쁜 피’는 자기를 복제한다 MB 정부와 ‘원한의 정치’
죽음 공간에 사는 자 소비사회의 상품으로 전락한 몸들에 대한 경고
밤의 발견, 세계화에 맞서다
악마와 이웃 로버트 박 방북사건에 대하여
악마가 사라지다 기업중심사회의 우울함
‘생기 없는 바다’ 천안함 사건, ‘죽음의 국가화’에 대하여
누가‘ 좋은 피’인가 미누 추방 사태를 보며
그것은 광장이 아니다 ‘광화문 광장’과 위조된 여흥
‘와전된 폭력’을 넘어 폭력의 완충장치로서의 ‘원수사랑’
무덤 없는 주검들 가이사랴에서 강정까지
투명유리 오늘의 바울, 토건체제와 맞서다
길들여진 혀 MB 정부의 ‘공정사회론’에 대하여

· 맺음글 - 사회의 몰락을 저지하라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제3시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제3시대

공지사항

카테고리

웹진 <제3시대> (779)
특집 (8)
시평 (91)
목회 마당 (57)
신학 정보 (126)
사진에세이 (36)
비평의 눈 (62)
페미&퀴어 (19)
시선의 힘 (126)
소식 (150)
영화 읽기 (28)
신앙과 과학 (13)
팟캐스트 제삼시대 (12)
연구소의 책 (13)
새책 소개 (38)
Total : 315,301
Today : 33 Yesterday : 179